캐럴 드웩이 쓴 『마인드셋』. 이 책의 내용을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 「노력에 의해 얼마든지 성장할 수 있다는 ‘성장 마인드셋’(growth mindset)을 가진 사람이 타고난 지능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된다고 믿는 ‘고정 마인드셋’(fixed mindset)을 가진 사람보다 더욱 성장할 수 있다」라는 것이다.

귀가 솔깃하는 이야기이지만, 사실 위험한 이분법이다. 세상 모든 사람들을 고정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과 성장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 이렇게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을까. 이 두 부류를 수시로 왔다갔다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고, 분야에 따라 마인드셋이 달라지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 양 극단에 위치한 사람들도 있긴 하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두 마인드셋을 섞어서 갖고 있지 않을까 싶다.

저자의 주장을 뒷받침 하는 증거들은 성장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들이 학습과 성취에 좀 더 우호적이라는 실험 결과들이다. 어디까지나 간접적이다. 성공한 모든 사람들이 ‘성장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이라고 단언할 수 없고, ‘성장 마인드셋’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서 반드시 성공하였다는 논거가 있지도 아니하다. 세상에 이름을 떨친 유명인들 역시 타고난 재능보다는 후천적인 노력의 영향이 컸다는 이야기를 할 뿐이다.

‘마인드셋’을 바꾸면 우리 삶의 많은 부분이 바뀔 수 있다는 설명은 자칫 “간절히 바라면 온 우주가 도와줘서 결국 이루어진다.”와 같은 해괴한 신비론적 주장으로 오인될 소지도 없지는 않다. 그러나, 그런 형편 없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책은 아니다. 혹시라도 그런 오해를 사지 않도록 저자는 ‘실행’의 중요성을 분명히 강조한다. 마인드셋만 갖고 있다고 모든 것이 자동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다.

‘고정 마인드셋’이 학습자의 학습 의욕을 꺾어버린다는 것은 우리도 경험적으로 잘 알고 있다. 그 ‘고정 마인드셋’은 어디서부터 온 것인지 머리가 복잡하다. 타고난 것일까. 아니면, 부모 또는 교사로부터 주입된 것일까. 그래서 부모 또는 교사의 역할과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대한 설명이 적지 않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설령 전자라고 해도 그 마인드셋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의 요지이기도 하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