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구글 CEO 에릭 슈미트가 들은 최고의 인생 조언

북-로그

by 박세 parxehee 2019.06.30 22:11

본문

지난 주말, 넷플릭스에서 ‘비트’(Beats)라는 영화를 보았다. 심리적 충격으로 자기 방에 틀어 박혀 종일 비트만 찍어대는 친구에게 한때 프로덕션/매니지먼트 일을 했던 현직 고등학교 보안관이 이런 저런 조언을 하면서 함께 성장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그 영화에 이런 대사를 주고 받는 장면이 나옵니다. “아저씨. 그렇게 잘 알면 직접 하지 그래요?” 그러자 그 ‘아저씨’는 이렇게 답합니다: “이봐. 나는 코치야.”

아래는 제가 최근 읽은 책의 일부입니다:

“… 코칭/멘토링 능력이 없는 팀장일수록 ‘비난’만 합니다. 그러면 나중에 비슷한 일이 또 생기게 되죠. 훌륭한 팀장이라면 먼저 그 사람의 사고 과정과 전략을 이해하려고 합니다. 실제로 전문성 연구에서도, 전문가는 상황 파악을 먼저 하지만 초보자는 뭘 할지부터 정하려고 한다는 차이를 발견했습니다. …” (함께 자라기, 148쪽)

 

영화에서 이 코치라는 ‘아저씨’는 음악에 대한 조언도 주지만, ‘그’를 방에서 세상 “속으로” 끌어내는 역할도 합니다. 어떻게요? 적절한 상황 파악을 통해서요. '아저씨'는 '그'를 관찰하고, '그'가 좋아하는 여학생이 누군지 알게 되고, 그제서야 그에게 꼭 맞는 코칭을 하게 됩니다. (“이봐, 그 여자에게 고백하는 노래를 만들어서 주면 어때?”)

이 아저씨가 에릭 슈미트

구글 CEO였고 현재 알파벳의 회장인 에릭 슈미트는 [자신이 들은 인생 최고의 조언]을 묻는 질문에 “코치를 두라.”라는 조언이었다고 답했다고 합니다. ‘내가 CEO이고, 내가 짱인데, 나더러 코치를 두라고?’ 처음 그 조언을 듣고는 기분이 나빴지만, 자신이 최고의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는 코치의 역할에 공감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 참조)

어떠신가요? 여러분에게도 코치가 있으신가요? 아니면 이미 누군가의 코치이신가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