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70

[일일 회고] 2019년 7월 3일 (5일차) 매일 회고를 결심하고 다섯 번째 회고. 잠깐 메모. 회고의 효과 중 하나는 일상을 좀 더 의식적으로 살게 되는 것이다. 감도(感度, sensitivity)가 높아지는 느낌. ‘깨어있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내가 나 자신으로부터 반 발자국 정도 살짝 떨어져서 지켜보는 느낌을 받기도 한다. (유체이탈?) 이런 걸 메타(meta-) 인식이라고 하는 걸까. 그건 잘 모르겠다. 어제는 퇴근 무렵에 오래 미팅을 하는 바람에 일일 회고를 못 하고 서둘러 집으로 갔다. 저녁 만들어서 먹고 설거지 하고 일찍 잤다. 아, 잠깐 책을 읽었다. 『어른은 어떻게 돼? - 각자의 속도로, 서로의 리듬으로』. 자기 전에 짧게라도 달릴까 했는데 몸이 잠을 원하고 있었다. 푹 잤다. 어제 오전은 내내 미팅이었다. 말이 좀 많았던 것.. 2019.07.04
좋아하는 것을 해야 할까요? 잘하는 것을 해야 할까요? 좋아하는 것 vs. 잘 하는 것 소셜 미디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대립항입니다. 사실 이건 행복한 고민 아닌가 싶습니다. 좋아하는 것도 있고, 잘 하는 것도 있다고요? 와, 좋겠다... 대개는 둘 중 하나만 있어도 감지덕지 입니다. 감사합니다, 하고 일단 뭐라도 해야지요. 만약 저런 행복한 고민을 하는 사람이 제 앞에 있다면 저는 이렇게 물어볼 겁니다: “어느 쪽이 끌립디까? 그냥 그쪽으로 가세요.” 의미를 좇으면서 재미를 찾기란 쉽지 않은데, 재미를 따라가면 가끔 의미도 따라올 수 있다는 이야기. 좋아하는 일을 해도 성공하기 어렵다, 라는데, 그럼 좋아하지 않는 일을 하면 성공하나요? 잘 하는 일을 하면 마치 성공이 눈 앞에 있는 것처럼 이야기 하는데, 잘 하는 일을 아무 노력 없이 계속 잘 하기가 어.. 2019.07.03
[일일 회고] 2019년 7월 2일 (4일차) 매일 회고를 결심하고 네 번째 회고. 지금까지의 Future Action List 정리. (FA-1) 책을 읽을 때는 구체적인 목적과 상황을 의식하며 읽는 연습 하기 (FA-2) 책 읽자마자 바로 실행 항목을 뽑고, 최대한 빨리 작게 실행해보고 이에 관해 기록하기 (FA-3) 바쁜 아침에는 (어디에 앉아서 무언가를 하기 보다는) 계속 서 있기 (FA-3-1) 알람 중단 후 모바일 기기는 가방에 넣어두기 (FA-4) '갈등'을 직접 해결하기 보다는 우회적으로 칭찬하는 방법을 쓰기 (FA-5) 모임/회의 시, 내 발언이 지나치게 많아지면 언제라도 편하게 나에게 말해줄 것을 요청하기 (FA-6) PC 사용이 어렵다면, 메모지에 짧게라도 하루를 회고해 볼 것 우선은 업무. 출근이 빠듯했다. 오늘도 FA-3은 잘.. 2019.07.02
[일일 회고] 2019년 7월 1일 (3일차) 매일 회고를 결심하고 세 번째 회고. 하루 늦게 하는 김에 아주 간단하게. 아침, 거실 소파에 앉아 약 10~20분 정도 소셜 미디어를 봤다. 잠깐 봤다고 생각했는데, 시간이 꽤 흘러서 놀랐다. 바쁜 아침에 굳이... 출근 전까지 모바일 기기는 가방에 넣어두도록 한다. (FA-3-1) 퇴근 후 장 보고 저녁 준비 했다. 맛있게 먹었고 흡족했다. 일어선 김에 설거지까지 했다. 하루를 마무리 하는 좋은 일정이었다. FA-4는 계속해서 의식하고 있고, 실천 중이다. 이 덕분인지 훨씬 더 매끄러운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있는 듯 하다. 2019.07.02